-Sukumvit Soi 15
 
교회소식/알림터
새가족환영
매일묵상(QT)
기도게시판
포토갤러리
자유게시판
칭찬합시다



 서울아이Vs 대구아이

2008-09-11 17:35:59, Hit : 1079

작성자 : 안경7
서울아이Vs 대구아이

대구에서 태어나 대구에서 자라고
대구에 있는 학교엘 다니고 대구에 있는 목욕탕엘 가고
대구에 있는 버스만 타던 대구아이...
부모님땜에 어쩔 수 없이 서울로 이사를 갔다.

1.
며칠 후, 학교 복도...
그 대구아이가 복도에서 막 뛰고 있었다.
그 장면을 서울아이가 봤다.

서울아이 ; 얘! 복도에서 뛰면 안돼~
대구아이 ; 맞나?
서울아이 ;그렇다고 맞진 않아-_-;;



2.
다음 날은 개교기념일이라 학교엘 가지 않았다.
처음으로 서울 목욕탕엘 간 대구아이...
목욕탕엔 때밀이가 어떤 사람의 등더리를 열심히 밀고 있었다.
대구 아이가 신기해 하는 모습을 서울아이가 봤다.

서울아이 ; 저 아저씨 때 잘 밀지?
대구아이 ; 글나?
서울아이 ; 그렇다고 긁진 않아. -_-a

3.
다음 날, 다시 학교...
날씨가 쌀쌀한 터라 창문엔 성에가 하얗게 끼여 있었다.
고향을 그리워하며 창문에 낙서를 하는 대구아이...
서울아이가 인상을 찌푸리며 말을 했다.

서울아이 ; 얘! 창문에다 낙서를 하면 어떡해?
대구아이 ; 괘안타~ 문때면 된다! (註) <번역:괜찮다~ 문지르면(지우면) 된다!>
서울아이 ; 그렇다고 문을 떼면 어떡하니? -_-+

4.
수업을 마치고 집으로 가기 위해 버스에 탄 대구아이.
놀랍게도 버스안에서 고향친구를 만났다.
넘 넘 너무 너무 반가와서 그들은 막 얼싸안고 좋아했다.
그 장면을 본 덩치 큰 여학생들... 정확하게 말해 서울 여학생들...

서울여학생 ; 얘~ 떠들지 마! 차 안에서 떠들면 어떡하니?
대구아이 ; (목소리를 높이며) 이기다~ 니끼가? (註) <번역:이 차가 다~ 네 거니?>
서울여학생 ; (친구를 보고) 얘~ 일본 애들이야...

5.
역시 다음 날, 학교 점심 시간...
옆의 짝꿍, 정확하게 말해 서울 짝꿍이 밥을 흘렸다.
그것을 본 대구아이...

대구아이 ; 야~ 밥떡꺼리다!
서울짝꿍 ; 아냐, 밥알이야...
대구아이 ; 밥떡꺼리라 카이~
서울짝꿍 ; 아냐~ 밥알이라니까!
대구아이 ; 아이다! 밥떡꺼리다!!
서울짝꿍 ; 아냐! 밥알이야!!! -_-+++

서울아이의 갑작스런 큰 목소리에 기가 죽은 대구아이...
.
.
이윽고 조심스럽게 꺼내는 한마디...

대구아이 ; 그라마 서울에선 코딱까리(코딱지)를 <코알>이라 카나? -_-?

6.
그 아이. 어느 듯 장성하여 불꽃같은(?) 청년이 되었다.
그도 나이가 나이인지라 회사에 면접을 보러 갔다.
면접장엔 마침 서울 면접관 1명과 부산 면접관 1명이 앉아 있었다.

서울면접관 : 자네는 대구가 고향인데 어떻게 여기까지...?
여기 친척들이 많은가 보죠?..

대구불꽃청년 : 고마, 쎄리 삣씸니더...!! (註)<번역:아주, 정말 많습니다)

서울면접관 : 네..? -_-?

말을 못알아 들은 서울면접관... 부산면접관에게 무슨 말이냐고 물어 봤다.
그러자 부산면접관 왈...

부산면접관 : 아따~ 천지 삐까리다 카네예...(註)<번역:서울시내에 친척들이 널려있대요)

서울면접관 : -0-;;




김영2
글라(그러냐?) 정말 재밌데이...ㅋㅋㅋ. 웃겨요, 집사님.. 이 글을 쓰는 집사님의 방긋방긋 웃는 모습이 더 이쁘게 느껴지는 것 있지요? 집사님도 이 글 쓰면서 많이 웃었지여? ㅋㅋㅋ 2008-09-11
19:53:54

수정  
안경7
^----------------------^ 2008-09-13
14:51:55

수정  
박기3
점심 먹으면서 직원들한테 얘기했더니 다들 웃음보가 터지더군요...저 왠만해서 이런것 가지고 잘 웃지 않는데 집사님 글은 정말 웃기네요 ㅎㅎ.... 2008-09-17
10:00:04

수정  


82
  안녕하세요^^ 
 김예2
1264 2007-11-21
81
  안녕하세요^^ 
 김예2
1279 2009-05-15
80
  안녕하세요.. 윤석진 집사입니다.   1
 윤석3
1235 2007-11-25
79
  안녕하세요,^^ 
 김예2
1169 2007-07-06
78
  안녕하세요,   4
 김예2
1170 2007-08-16
77
  안녕하세요!   1
 양은6
1093 2007-03-29
76
  아직 부족한 부분들이 많아요.^^   1
 몽실5
1151 2007-03-04
75
  아이를 기분좋게 하는 14가지 말   1
 김영2
1502 2008-09-17
74
  아리랑의 진정한 뜻은 ?   1
 심 재
1372 2008-09-24
73
  아들의 기도 
 김영2
1240 2008-08-30
72
  아내와 다리미   2
 박기3
1157 2008-10-30
71
  쌍둥이   4
 안경7
1288 2008-09-18
70
  신삼식 권사님, 주님의 은혜로 건강이 많이 좋아지셨습니다.   1
 윤재3
1218 2007-09-06
69
  술, 담배 금지의 유래.. 
 심 재
803 2012-07-14
68
  순종   1
 안경7
1113 2008-09-21
67
  손가락 기도 
 김영2
1239 2011-02-13
66
  세 나무 이야기 
 이영1
1151 2007-03-08
65
  성탄 축제(기쁘다 구주 오셨네) 
 김영2
1393 2008-12-22
64
  설날 윷놀이(1월 25일) 
 김영2
1302 2009-01-30
  서울아이Vs 대구아이   3
 안경7
1079 2008-09-11

[1]..[11] 12 [13][14][15][16]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