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kumvit Soi 15
 
교회소식/알림터
새가족환영
매일묵상(QT)
기도게시판
포토갤러리
자유게시판
칭찬합시다



Warning: getimagesize(data/free01/쌍둥이.jpg) [function.getimagesize]: failed to open stream: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home/hosting_users/psso/www/zb/skin/domi_bbs_t/view.php on line 23

 쌍둥이

2008-09-18 15:03:36, Hit : 1283

작성자 : 안경7
- File #1 : 쌍둥이.jpg(0 Byte), Download : 50

무슨 사진으로 보이나요.....?
태어난 지 얼마 안된 두 쌍둥이입니다.
왼쪽 아이는 몸이 너무 안 좋아서 인큐베이터 속에서
혼자 죽음을 맞이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이 아이를 불쌍히 여긴 한 간호사는 병원의 수칙을 어기며
두 아이를 한 인큐베이터 속에 넣어 두었습니다.
그러자 건강한 오른쪽 아이가 자신의 팔을 뻗어
아파하는 아이를 포옹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그러자 놀랍게도 왼쪽아이의 심장 박동도, 체온도,
모두 정상으로 돌아오고 건강을 되찾게 되었다고 합니다.
각박한 세상에 두 어린 쌍둥이의
우애가 저의 얼은 가슴을 녹여주네요...
보듬어야겠습니다...
힘들어 하는 또 다른 사람을..
나의 작은 어깨 동무가 그 사람에게...
힘이 될 수만 있다면....



김영2
가슴이 찡- 하네요. 나의 작은 어깨가 그 사람에게 힘이 될 수만 있다면... 보태어야죠. 힘들고 어려웠던 시간들, 돌이켜보면 주님안에서만은 슬프지 않았던 기억도 어렴풋이...주님안에서만이 견딜수 있었음을 압니다. 빛이없어도 환하게 다가오시던 우리 주님의 사랑만큼이나 큰 사랑도 함께 보듬어야겠어요. 2008-09-18
15:16:09

수정  
박기3
좋은 글 감사합니다. 2008-09-18
16:13:32

수정  
명장1
힘을 내 !!
동생아 넌 할 수 있어!!
가슴 저린 형제 우애군요. ^^
2008-09-18
19:19:59

수정  
Paul Yun
그래요, 요즘 들어 힘들어하는 우리의 형제와 자매들이 참 많지요? 그분들이 우리가 모두 보듬어야 할 분들인데... 늦은 것 같지만 지금부터라도 눈을 돌려 그분들을 보듬었으면 합니다. 가까운 우리들의 주변부터여!!!!! 2008-09-18
19:51:44

수정  


82
  안녕하세요^^ 
 김예2
1263 2007-11-21
81
  안녕하세요^^ 
 김예2
1276 2009-05-15
80
  안녕하세요.. 윤석진 집사입니다.   1
 윤석3
1231 2007-11-25
79
  안녕하세요,^^ 
 김예2
1166 2007-07-06
78
  안녕하세요,   4
 김예2
1167 2007-08-16
77
  안녕하세요!   1
 양은6
1088 2007-03-29
76
  아직 부족한 부분들이 많아요.^^   1
 몽실5
1146 2007-03-04
75
  아이를 기분좋게 하는 14가지 말   1
 김영2
1495 2008-09-17
74
  아리랑의 진정한 뜻은 ?   1
 심 재
1368 2008-09-24
73
  아들의 기도 
 김영2
1232 2008-08-30
72
  아내와 다리미   2
 박기3
1153 2008-10-30
  쌍둥이   4
 안경7
1283 2008-09-18
70
  신삼식 권사님, 주님의 은혜로 건강이 많이 좋아지셨습니다.   1
 윤재3
1214 2007-09-06
69
  술, 담배 금지의 유래.. 
 심 재
800 2012-07-14
68
  순종   1
 안경7
1106 2008-09-21
67
  손가락 기도 
 김영2
1235 2011-02-13
66
  세 나무 이야기 
 이영1
1147 2007-03-08
65
  성탄 축제(기쁘다 구주 오셨네) 
 김영2
1390 2008-12-22
64
  설날 윷놀이(1월 25일) 
 김영2
1297 2009-01-30
63
  서울아이Vs 대구아이   3
 안경7
1069 2008-09-11

[1]..[11] 12 [13][14][15][16]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