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kumvit Soi 15
 
교회소식/알림터
새가족환영
매일묵상(QT)
기도게시판
포토갤러리
자유게시판
칭찬합시다



 -*-가장 깊은 원망의 자리에서-*-

2007-04-15 21:43:41, Hit : 945

작성자 : 할렐/
"내가 하늘에 올라갈지라도 거기 계시며,
스올에 내 자리를 펼지라도 거기 계시니이다..
내가 새벽 날개를 치며 바다 끝에 가서 거주할지라도,
거기서도 주의 손이 나를 인도하시며,
주의 오른손이 나를 붙드시리이다 (시편 139:8-10)
.
.

통상 다윗으로 알려진 이 시의 저자는
자신의 삶과 결부되어 있는 하나님을 이렇게 멋들어지게 고백합니다..

* 하늘에도: 인생 최고의 시간이었습니다,
                 일이 잘 풀리고 어려움이 없던 시절, 그곳에서 주님이 함께 하셨습니다..

* 스올에: 가장 고통스럽고 절망에 쓰러져있을 그때, 지옥같이 힘들었던 그때에,
              주님은 그곳에 함께 계셨습니다..

* 새벽날개 치며: 수평선 넘어 해가 떠오르는 장광이 바로 새벽 날개입니다..
                        다윗은 하나님이라는 존재가 너무 밉고 싫어
                        도망치고 싶었던 모양입니다..
                        빛의 속도로 말입니다..

그런데 거기에서도 주님 손이 인도하셨고,
주님의 의로운 오른손으로 다시 일으켜 세워주셨습니다..

우리 삶의 곳곳에서 "주님을 만날 수 있음" 을 고백합니다..
<동산편지>

 



  
    



  




  
  
  




42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글..- 
 할렐/
943 2007-03-30
41
  ♥ 가슴으로 느껴라 ♥ 
 할렐/
1050 2007-03-31
40
  -얼굴 표정이 마음입니다..- 
 할렐/
1032 2007-04-04
39
  *-십이 년의 세월-* 
 할렐/
1040 2007-04-05
38
  **보여지는 것을 넘어서** 
 할렐/
1018 2007-04-08
37
  -<인생이 소풍이였다면..>- 
 할렐/
1090 2007-04-09
36
  ♥ 만남의 의미 ♥ 
 할렐/
1204 2007-04-09
35
  ^*^ 다 된 밥에 재 ^*^ 
 할렐/
1046 2007-04-11
34
  **_그저 살자구요 _** 
 할렐/
957 2007-04-12
  -*-가장 깊은 원망의 자리에서-*- 
 할렐/
945 2007-04-15
32
  ^___더렵혀지지 않으면 청백한 사람이다___^ 
 할렐/
944 2007-04-17
31
  *- "나" 그리고 "말" -* 
 할렐/
1058 2007-04-19
30
  ++ 까치가 집 짓는 날 ++ 
 할렐/
1045 2007-04-19
29
  *)))))))여호수아의 유언(((((((* 
 할렐/
963 2007-04-19
28
  ! 돈이 나오냐, 밥이 나오냐 ! 
 할렐/
1083 2007-04-20
27
  .....물은 파도만 일지 않는다면 조용하다..... 
 할렐/
967 2007-04-24
26
  **은혜를 베풀려거든..** 
 할렐/
960 2007-04-25
25
  *-남이 사기를 치고 있다는 것을 알더라도 입밖에 내지 마라-* 
 할렐/
1062 2007-04-30
24
  .....따지지 않는 믿음..... 
 할렐/
1040 2007-05-05
23
  ..^^두려워하지 않는 삶^^- 
 할렐/
1044 2007-05-07

[1]..[11][12][13] 14 [15][16]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