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kumvit Soi 15
 
교회소식/알림터
새가족환영
매일묵상(QT)
기도게시판
포토갤러리
자유게시판
칭찬합시다



 [진짜 부자]

2008-11-25 18:39:44, Hit : 1045

작성자 : 심 재
♡* **진짜 부자***♡

조선시대 숙종 임금이 어느날 야행을 나갔다가
가난한 사람들이 모여 사는 동네를 지나게 되었다.

다 쓰러져 가는 집들을 보며 혀를 차고 있는데
어느 움막에서 웃음 소리가
끊임없이 흘러 나오는 것이 아닌가.

기와집이 즐비한 부자 동네에서도 듣지 못햇던
웃음 소리에 숙종은 어리둥절했다.

숙종은 그 까닭을 알아보기 위해 움막에 들어가
주인에게 물 한 사발을 청했다.

그 사이 문틈으로 밤안을 살펴보니
수염이 허연 할아버지는 지푸라기를 꼬고
올망졸망한 어린 아이들은 짚을 고르고 있었다.

할머니는 빨래를 밟고 부인은 옷을 깁고 있었다.

그런데 모두들 얼굴이 어찌나 밝고 맑은지
도무지 근심 이라곤 찾아볼 수 없었다.

숙종은 주인에게 물었다.
"형편이 어려워 보이는데 무슨 좋은 일이라도 있소?
밖에서 들으니 이 곳에서 웃음이 끊이지 않더이다."

주인은 희색을 띈 얼굴로
"빚 갚으며 저축 하면서 부자로 삽니다.
그래서 저절로 웃음이 나는가 봅니다.


궁궐로 돌아온 숙종은 금방 쓰러질 듯한
움막에서 살며 빚도 갚고 저축도 한다는 말이
의아해 몰래 알아 보았다.

하지만 조사결과 그 집에는 정말 아무 것도 없었다.
숙종은 다시 그 집을 찾아가 주인에게
예전에 했던 말의 뜻을 물었다.

주인은 웃으면서 대답했다.
부모님 봉양하는 것이 곧 빚 갚는 것이고
제가 늙어서 의지할 아이들을 키우니
이게 바로 저축 아니요.

어떻게 이 보다 더 부자일 수 있겠습니까??


- 동갑내기 카-페 에서 퍼옴 -




박기3
권사님 좋은 글 감사합니다. 2008-11-28
09:43:26

수정  


22
  5월 11일 금향로 기도회있습니다... 
 윤석3
1173 2007-05-10
21
  9월 5일 금요철야기도 가는데 억수같은 비가... 
 김영2
1112 2008-09-07
20
  HOME PAGE....왜 만들었을까 ? 
 심 재
1442 2011-02-06
19
  letter from Switzerland..   2
 김예2
1475 2007-03-28
18
  Lord my God please help our church!!!!!!!!!!!!!   2
 박인1
1057 2007-03-04
17
  No where is god?   1
 안경7
1248 2007-04-09
16
  The True Light 개업 축하 드립니다.   1
 윤재3
1087 2007-08-27
15
  [기독만화] 믿음의 힘/치명타   2
 몽실5
1237 2007-03-05
  [진짜 부자]   1
 심 재
1045 2008-11-25
13
    [re] 애들아! 2007년대 잘 지내자!!^^ 
 할렐/
1047 2007-03-05
12
  ^*^ 다 된 밥에 재 ^*^ 
 할렐/
1046 2007-04-11
11
  ^^ ㅋㅅㅋㅅ   1
 양진1
1230 2007-03-06
10
  ^^* 오! 하나님 *^^ 
 할렐/
1098 2007-06-18
9
  ^^*혼자 아닌 나..*^^ 
 할렐/
1150 2007-06-30
8
  ^___더렵혀지지 않으면 청백한 사람이다___^ 
 할렐/
943 2007-04-17
7
  들어 보았던 이야기 (미국 가문 조사 - 신앙의 유산) 
 관리3
221 2019-06-06
6
  서머나 교회 지도자 폴리갑 
 김종각
340 2019-07-01
5
  스테파노 선생님 이야기 
 김종각
196 2019-06-10
4
  안이숙 사모님 간증 中 (선화이야기) 
 김종각
319 2019-06-24
3
  이자익 목사 와 조덕삼 장로 ( 섬김의 모범 ) 
 김종각
291 2019-06-18

[1]..[11][12][13][14] 15 [16]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