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kumvit Soi 15
 
교회소식/알림터
새가족환영
매일묵상(QT)
기도게시판
포토갤러리
자유게시판
칭찬합시다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글..-

2007-03-30 23:48:16, Hit : 943

작성자 : 할렐/
    

      
사는 것이 힘이 들때가 있습니다.
어쩌면.........!

나 혼자 이런 시련을 당하고 있는지 모른다라는
생각을 하게 될때도 있습니다.
그러나,
잠시 뒤를 돌아 본다면 우리는 참 많은 시련을
잘 이겨내어 왔답니다.

처음 우리가 세상을 볼때를 기억하나요.
아마 아무도 기억하는 이는 없을 겁니다.
그러나 우리는 그렇게 큰 고통을 이기고
세상에 힘차게 나왔습니다.

한번 다시 생각해 보세요.
얼마나 많은 시련을 지금까지 잘 견뎌 왔는지요.
지금 당신이 생각하는 것 시간이 지나면 웃으며
그때는 그랬지라는 말이 나올겁니다.

가슴에 저마다 담아둔 많은 사연과 아픔들
그리고 어딘가에서 수 없이 많은 사람들이
함께 시련을 이겨내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지금 당장 얼굴이 굳어진 채로 지낸다고 해서
지금 상황이 달라 진다면 그렇게 하겠습니다.

지금 당장 술을 다 마셔 지금 상황이 달라진다면
세상의 모든 술을 다 마시겠습니다.

지금 당장 어딘가에 화를 내고 누구와 싸워서
지금 상황이 달라 진다면 백만 대군과도
싸움을 하겠습니다.

지금 당장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서 당신이 가진
시련이 달라지거나 변화되는 것은 아닙니다.
그냥 그런 상태일수록 그런 아픈 마음이 많을수록
하늘을 보고 웃어보세요.

그렇게 웃으며 차근히 하나씩 그 매듭을 풀어보세요.
너무나도 엉켜있다면 시간이 조금 더 걸리는 것 뿐이지
절대로 그 매듭을 못푸는 것은 아닙니다.

수없이 엉킨 매듭이 지금 당신의 앞에 있다면
그 매듭앞에 앉아 보세요.
마음은 많이 답답해질 겁니다.

언제 그 많은 매듭을 다 풀지라고 생각을 한다면
더 답답할것입니다.
생각을 너무 앞질러 하지 마세요.

다만,
앉은 채로 하나씩 풀어보는 겁니다.
그렇게 문제와 당당히 마주 앉아 풀어보면
언젠가는 신기하게도 그 매듭이 다 풀려져 있을겁니다.

그때가 되면 찡그리거나 그 앞에 했던 고민들이
너무나 아무것도 아닌 일에 시련이라는 단어를
붙였구나 하는 생각이 스쳐지나갈것 입니다.

당장 찡그리거나 가슴아파해서 달라지는 것이 있다면
그렇게 하세요.
그러나 그렇게 해도 달라지는 것이
없다면 힘차게 웃으며 달려가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시간이 지난 후 풀벌레 소리와
시원한 큰 나무 밑에서 편안하게 쉬며 웃고 있을
당신의 모습을 발견하게 될 것입니다.

당신은 잘 할수있습니다..

*좋아서 퍼왔습니다*^^











282
  깨어 기도하는 지혜   1
 이연3
1046 2007-03-10
281
  너무 멋진 우리 교회 그리구 성도님들!....   1
 paul
1136 2007-03-14
280
  우리는 누구를 위하여 주님의 자녀가 되었나요? 
 이 연
1194 2007-03-26
279
  사~알 짝 삐짐...   3
 김예2
1278 2007-03-28
278
  letter from Switzerland..   2
 김예2
1477 2007-03-28
277
  안녕하세요!   1
 양은6
1091 2007-03-29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글..- 
 할렐/
943 2007-03-30
275
  ♥ 가슴으로 느껴라 ♥ 
 할렐/
1054 2007-03-31
274
  -얼굴 표정이 마음입니다..- 
 할렐/
1035 2007-04-04
273
  *-십이 년의 세월-* 
 할렐/
1040 2007-04-05
272
  공고를 해 주세요   1
 양진1
1170 2007-04-05
271
  감사합니다... 
 안경7
1214 2007-04-06
270
  **보여지는 것을 넘어서** 
 할렐/
1019 2007-04-08
269
  -<인생이 소풍이였다면..>- 
 할렐/
1090 2007-04-09
268
  ♥ 만남의 의미 ♥ 
 할렐/
1207 2007-04-09
267
  No where is god?   1
 안경7
1249 2007-04-09
266
  ^*^ 다 된 밥에 재 ^*^ 
 할렐/
1049 2007-04-11
265
  **_그저 살자구요 _** 
 할렐/
957 2007-04-12
264
  -*-가장 깊은 원망의 자리에서-*- 
 할렐/
947 2007-04-15
263
  ^___더렵혀지지 않으면 청백한 사람이다___^ 
 할렐/
945 2007-04-17

[1] 2 [3][4][5][6][7][8][9][10]..[16]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