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kumvit Soi 15
 
교회소식/알림터
새가족환영
매일묵상(QT)
기도게시판
포토갤러리
자유게시판
칭찬합시다



 ^*^ 다 된 밥에 재 ^*^

2007-04-11 10:27:43, Hit : 1039

작성자 : 할렐/
어느 수도원에서 자기 훈련을 통해
깊은 덕을 쌓게 된 한 수도사가 수행을 다 마치고
마을로 내려오게 되었습니다...

수도사의 그 후덕한 인품에 벌써부터
그의 얼굴을 보는 이들은
감동과 평안을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그런 어느 날 수도원을 내려온 수도사는
시장거리를 걷게 되었습니다...

수많은 사람들이 웅성대며 수도사의 옆을 지납니다...

그러다 누군가의 거센 발차기에
수도사는 소리를 버럭 냈습니다,
아니, 도대체 누가 내 발을 찼단 말이오!

내지른 그 소리에 수도사가 지금까지 갖은 고생 끝에
얻은 후덕한 인품은 순식간에 무너지고 말았습니다...

겉으로 보이는 덕스러움을 자랑하기 보다는
우리도 바울처럼 어리석고 부끄러운 것을 자랑합시다...

우리가 자랑할 것은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어리석음"입니다...

**이 글을 읽고 자신을 되돌아보았습니다,
   항상 원칙 때문에 손해를 보거든요**







282
  .....거짓말쟁이는 진심을 보여 주어 감동시켜라..... 
 할렐/
1038 2007-05-30
281
  ***돈 쓰기 전에... 
 할렐/
1238 2007-05-13
280
  ..^^두려워하지 않는 삶^^- 
 할렐/
1038 2007-05-07
279
  .....따지지 않는 믿음..... 
 할렐/
1035 2007-05-05
278
  *-남이 사기를 치고 있다는 것을 알더라도 입밖에 내지 마라-* 
 할렐/
1057 2007-04-30
277
  **은혜를 베풀려거든..** 
 할렐/
957 2007-04-25
276
  .....물은 파도만 일지 않는다면 조용하다..... 
 할렐/
965 2007-04-24
275
  ! 돈이 나오냐, 밥이 나오냐 ! 
 할렐/
1077 2007-04-20
274
  *)))))))여호수아의 유언(((((((* 
 할렐/
960 2007-04-19
273
  ++ 까치가 집 짓는 날 ++ 
 할렐/
1038 2007-04-19
272
  *- "나" 그리고 "말" -* 
 할렐/
1049 2007-04-19
271
  ^___더렵혀지지 않으면 청백한 사람이다___^ 
 할렐/
937 2007-04-17
270
  -*-가장 깊은 원망의 자리에서-*- 
 할렐/
942 2007-04-15
269
  **_그저 살자구요 _** 
 할렐/
953 2007-04-12
  ^*^ 다 된 밥에 재 ^*^ 
 할렐/
1039 2007-04-11
267
  ♥ 만남의 의미 ♥ 
 할렐/
1197 2007-04-09
266
  -<인생이 소풍이였다면..>- 
 할렐/
1082 2007-04-09
265
  **보여지는 것을 넘어서** 
 할렐/
1011 2007-04-08
264
  *-십이 년의 세월-* 
 할렐/
1033 2007-04-05
263
  -얼굴 표정이 마음입니다..- 
 할렐/
1026 2007-04-04

[1] 2 [3][4][5][6][7][8][9][10]..[16]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