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kumvit Soi 15
 
교회소식/알림터
새가족환영
매일묵상(QT)
기도게시판
포토갤러리
자유게시판
칭찬합시다



 사랑하는 동생을 보내며....

2011-09-01 10:21:49, Hit : 951

작성자 : 심 재
동생이 어제 한국으로 완전 철수를 했다.
예수를 모른다고 빈정되던 동생...

예비신자로 교회 의자 뒤에 붙여 놓고 기도했던 동생..
예수보다 골프를 너무나 사랑했던 정 재현 프로 골퍼..

태국에 와서 유일 무일하게 집에도 찾아 오고 만두도
같이 빚으면서 서로의 마음을 주고 받던 동생...

인도네시아를 오고 가며 마음을 추스리지 못했던 동생..
한국에 가서는 꼭 예수를 믿고 답답한 마음을 정리하거라..

60살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활짝 웃던 사랑하는 동생...
부디 건강하고 재수 없던 태국 보다는 아늑한 한국땅에서

좋은 하나님 만나서, 좋은일 많이 하거라....  


김영2
새신자 명단에 늦게 올려달라고 하신 그분이시군요...분명히 권사님의 기도를 들어주실거예요... 2011-09-26
01:51:02

수정  
심 재
그렇습니다. 엊그제 전화도 오고, 멜도오고 나이는 어린 동생이지만 많이 의지 하고 지냈는데 떠나 갔네요.
다시 온다는 대구 사는 내동생... 기다리면 다시 오겠죠.
2011-09-26
17:55:22

수정  


262
  미운 사람이 한 사람도 없는 사람?   2
 명장1
1046 2008-09-16
261
  믿음 과 행함 
 심 재
723 2012-07-30
260
  바보남편   4
 안경7
1207 2008-09-29
259
  반갑습니다.   1
 윤광1
984 2010-12-20
258
  병간호차 고국방문길에 계신 윤재준 장로님, 한순연 권사님!~~~   2
 박미,
1421 2007-10-03
257
  볼티모어 아시아지역 포럼 공지 
 민경6
1423 2007-10-18
256
  부르짖음(시와말씀 365 중에서) 
 김영2
1154 2008-11-23
255
  부활절 단체용 달걀만들기 재료소개드립니다 
 만지.
1229 2008-02-18
254
  사랑의 동전모으기:구제.장학헌금 저금통 
 김영2
1225 2009-01-22
  사랑하는 동생을 보내며....   2
 심 재
951 2011-09-01
252
  사랑해요   3
 이 연
1185 2007-03-04
251
  사업차 고국방문길에 계신 조성운 집사님!   1
 윤재3
1177 2007-09-03
250
  사~알 짝 삐짐...   3
 김예2
1279 2007-03-28
249
  살면서 놓치고 싶지 않은 사람 
 김영2
1232 2009-01-24
248
  상가집에서의 해프닝   3
 박기3
1125 2008-10-08
247
  새 교회 이름(이태경 샘 보세요)   10
 윤석3
1449 2007-09-12
246
  새 성전에 대한 설레임. 
 심 재
794 2012-10-03
245
  새로운 제안을 합니다.   3
 심 재
1089 2012-01-04
244
  새해 복 많이들 받으세요 
 심 재
712 2011-12-31
243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김영2
964 2011-02-02

[1][2] 3 [4][5][6][7][8][9][10]..[16]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