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kumvit Soi 15
 
교회소식/알림터
새가족환영
매일묵상(QT)
기도게시판
포토갤러리
자유게시판
칭찬합시다



 세 나무 이야기

2007-03-08 12:01:46, Hit : 1150

작성자 : 이영1


올리브나무와 떡갈나무, 소나무는 각각 원대한 꿈을 가지고 각자 특별한 존재가 되겠다는 큰 꿈을 품고 있었다.

올리브나무는 정교하고 화려한 보석상자가 되어 그 안에 온갖 보물을 담는 꿈을 꾸었다.

어느날 나무꾼이 숲의 수많은 나무 중에서 그 올리브나무를 선택하여 베었다. 올리브나무는 아름다운 보석 상자가 될 기대에 부풀었지만, 더럽고 냄새나는 짐승의 먹이를 담는 구유가 되었다. 가슴이 무너져 내리고 꿈이 산산조각 났다. 자신은 가치가 없고 천한 존재라는 느낌이 들었다.

떡갈나무도 위대한 왕을 싣고 바다를 건널 거대한 배의 일부가 되겠다는 꿈에 부풀어 있었다. 그래서 나무꾼이 자신을 베었을 때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나 시간이 갈수록 나무꾼이 자신으로 조그만 낚시배를 만들고 있음을 알았다. 떡갈나무는 슬픔의 눈물을 흘렸다.

높은 산의 꼭대기에 사는 소나무의 유일한 꿈은 언제까지나 높은 곳에 버티고 서서 사람들에게 하나님의 위대한 창조 섭리를 일깨워주는 것이었다. 그런데 순식간에 번개가 치더니 소나무를 쓰러뜨리면서 그 꿈을 빼앗아 버렸다. 얼마후에 나무꾼이 쓰러진 소나무를 가져다가 쓰레기 더미에 던져 버렸다.

세 나무는 모두 자신의 가치를 상실했다는 생각에 크게 실망했다. 세 나무의 꿈은 모두 사라졌다. 하지만 하나님은 다른 계획을 갖고 계셨다.

오랜 세월이 흘러 마리아와 요셉이 아이를 낳을 곳을 찾지 못해 헤매고 있었다. 그들은 마침내 마구간을 발견했고, 아기 예수가 태어나자 구유에 누였다. 이 구유는 바로 그 올리브나무로 만든 것이었다.

올리브나무는 귀중한 보석을 담고 싶었으나 하나님은 더 좋은 계획을 갖고 계셨다. 올리브나무는 이 세상에서 가장 귀한 보물인 하나님의 아들을 담게 되었다.

시간이 흐를수록 예수님은 키와 지혜가 자라가셨다. 어느 날 예수님은 호수 건너편으로 건너가기 위해 크고 멋진 배가 아닌, 작고 초라한 낚싯배를 선택하셨다. 이 낚싯배는 그 떡갈나무로 만든 것이었다.

떡갈나무는 위대한 왕을 태우고 바다를 건너고 싶었으나 하나님은 더 좋은 계획이 있으셨다. 이제 떡갈나무는 만왕의 왕을 태우게 되었다.

또 몇년이 흘렀다. 몇몇 로마 병사들이 그 소나무가 버려진 쓰레기더미에서 뭔가를 부지런히 찾고 있었다. 이에 소나무는 곧 땔감 신세가 되겠거니 생각했다. 하지만 놀랍게도 병사들은 소나무를 작은 두 조각으로 쪼개 십자가를 만들었다. 그리하여 그 소나무에 예수님이 매달리시게 되었다.

이 소나무는 오늘날까지도 사람들에게 하나님의 사랑과 연민을 보여 주고 있다.

세 나무는 모두 자신의 가치를 상실했다고, 여기서 다 끝났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결국 그 나무들은 이 세상에서 가장 놀라운 이야기의 중요한 부분이 되었다.




242
  새해기도.... 
 심 재
1258 2008-01-10
241
  생활의 지혜..   1
 심 재
1223 2008-09-01
240
  서울아이Vs 대구아이   3
 안경7
1078 2008-09-11
239
  설날 윷놀이(1월 25일) 
 김영2
1302 2009-01-30
238
  성탄 축제(기쁘다 구주 오셨네) 
 김영2
1393 2008-12-22
  세 나무 이야기 
 이영1
1150 2007-03-08
236
  손가락 기도 
 김영2
1239 2011-02-13
235
  순종   1
 안경7
1113 2008-09-21
234
  술, 담배 금지의 유래.. 
 심 재
803 2012-07-14
233
  신삼식 권사님, 주님의 은혜로 건강이 많이 좋아지셨습니다.   1
 윤재3
1217 2007-09-06
232
  쌍둥이   4
 안경7
1288 2008-09-18
231
  아내와 다리미   2
 박기3
1157 2008-10-30
230
  아들의 기도 
 김영2
1240 2008-08-30
229
  아리랑의 진정한 뜻은 ?   1
 심 재
1372 2008-09-24
228
  아이를 기분좋게 하는 14가지 말   1
 김영2
1502 2008-09-17
227
  아직 부족한 부분들이 많아요.^^   1
 몽실5
1151 2007-03-04
226
  안녕하세요!   1
 양은6
1093 2007-03-29
225
  안녕하세요,   4
 김예2
1170 2007-08-16
224
  안녕하세요,^^ 
 김예2
1169 2007-07-06
223
  안녕하세요.. 윤석진 집사입니다.   1
 윤석3
1235 2007-11-25

[1][2][3] 4 [5][6][7][8][9][10]..[16]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