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kumvit Soi 15
 
교회소식/알림터
새가족환영
매일묵상(QT)
기도게시판
포토갤러리
자유게시판
칭찬합시다



 多不有時

2008-09-16 10:57:24, Hit : 1176

작성자 : 박기3
시골 한적한 길을 지나던 등산객이 길옆에 있던 쪽문에                              

한문으로 "多不有時"라고 적혀 있는것을 보았다.

"많고(多), 아니고(不), 있고(有), 시간(時)???"

"시간은 있지만 많지 않다는 뜻인가?"

-누가 이렇게 심오한 뜻을 문에 적어 놨을까?-
" 분명 학식이 풍부하고 인격이 고배하신 분일거야~~.

"도사"같은 그 분은 만나봐야지!
하고 문앞에서 문을 두드려 보았으나
안에서는 아무소리도 들리지 않았다.

한참을 기다리니 옆집에서 런닝차림의 할아버지가 나오셨다.

"어이~거기서 뭐하는거야?"
"아,예~ 여기 사시는 분을 좀 만나뵈려구요."
"엥? 거긴 아무도 안살아"

"네? 이 한자성어를 적으신 분을 뵈려했는데....

"그거? 그건 내가 적은거야."
"네? 그러세요? 뵙고 싶었는데요,
할아버님. 여기가 대체 무슨 문입니까?"

"여기? 별거 아니야. 화장실이야"
"네? 화장실이요?
여기가 화장실이라구요?
그럼 이(多不有時)글의 뜻은 뭡니까?"

"아,이거? 참내! "

"다불유시(W,C)야 다불유시!....."

"多不有時 젊은이는 그것도 몰라?"


엥????


김영2
어떤 글인가 잔뜩 기대하다가 그냥 웃고마는 잼나는 이야기....넘 웃겨요. 권사님도 사람 웃기시는 은사가 있나봐요. ㅋㅋㅋㅋ 잼 나요...많이많이 올려주세요. 2008-09-16
16:08:47

수정  
안경7
푸하하하하~~~~~ >.< 2008-09-18
13:15:10

수정  
Paul Yun
음...역쉬~! 유머엔 권사님이라는 사실을 누구도 인정합니다.
그럴때 쓰라고 "기정사실"이란 말이 생긴건가봐요.
좋은글 많이 올려주세요!!
2008-09-18
20:29:32

수정  


182
  김영복,원정선 집사님 가정에 주님의 사랑이... 
 김영2
1258 2008-09-14
181
  추석맞이 웇놀이 대회가 있었습니다. 
 김영2
1289 2008-09-15
  多不有時   3
 박기3
1176 2008-09-16
179
  미운 사람이 한 사람도 없는 사람?   2
 명장1
1042 2008-09-16
178
  인생 십계명 
 김영2
1650 2008-09-17
177
  아이를 기분좋게 하는 14가지 말   1
 김영2
1509 2008-09-17
176
  쌍둥이   4
 안경7
1295 2008-09-18
175
  암을 이기는 방법   4
 명장1
978 2008-09-18
174
  재미없는 거지?   5
 박기3
1211 2008-09-19
173
  답안지   2
 안경7
1091 2008-09-19
172
     1
 안경7
1151 2008-09-21
171
  순종   1
 안경7
1124 2008-09-21
170
  울지마세요!   4
 안경7
1120 2008-09-21
169
  아리랑의 진정한 뜻은 ?   1
 심 재
1381 2008-09-24
168
  한국사람..............노아홍수   4
 박기3
1554 2008-09-26
167
  바보남편   4
 안경7
1199 2008-09-29
166
  이지선   4
 안경7
1358 2008-09-29
165
  친구를 배려하는 마음이 있습니까?ㅋㅋ   2
 안경7
1204 2008-10-02
164
  상가집에서의 해프닝   3
 박기3
1118 2008-10-08
163
  주일과 일요일 어떤것이 옳은가 ? 
 심 재
1429 2008-10-08

[1][2][3][4][5][6] 7 [8][9][10]..[16]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