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kumvit Soi 15
 
교회소식/알림터
새가족환영
매일묵상(QT)
기도게시판
포토갤러리
자유게시판
칭찬합시다



 상가집에서의 해프닝

2008-10-08 10:09:18, Hit : 1108

작성자 : 박기3
자주 가는 동호회 한분이 모친상을 당했습니다.
오프라인 같으면 자주 안가지만 조문인데 상황이 틀린지라 빠질수가 없었습니다.
면식있는 회원들만 서로 연락하여 장례식장 앞에서 만났습니다.
영안실을 찾다가 상당히 난감한 일을 겪게 되는데...

"근데 산꼭대기 님의 원래 이름이 뭐지"
"......"

그렇습니다
아는거라곤 닉네임만 알고 있는데 막상 영안실은 실명으로 표시되어 있으니
초상집을 찾지 못하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진 것입니다.
전화를 해서야 겨우 이름을 알게 되었고 빈소를 찾을수 있었습니다.  

근디,
문제는 요것으로 끝난게 아니고 시작에 불과했습니다.
부조금은 따로 개인적으로 봉투에 담았는데 안내를 맡은 청년이 방명록에 이름을 적어 달라는 겁니다.


너댓명이 머뭇거리다가 그냥 가면 이상할 것 같아서 적기로 했습니다.
펜을 들어 이름을 적으려다 보니 본명으로 쓰면 상주가 어떻게 알겠습니까?
늘 부르던 호칭으로 적어야 나중에 누가 다녀갔는지 알겠지요.

그래서 첫번째 사람이 자신있게 썼습니다.
"감자"
뒤에 서있던 회원도 처음쓴 사람의 의도를 파악했는지 고개를 끄덕이곤 자신의 닉을 썼습니다.

"아무개"
이 회원의 닉네임이 아무개가 맞습니다.

안내 데스크에서 대학생인듯한 젊은이가 난감한 표정을 짓기 시작합니다.
이어서 다른 회원도 닉네임을 쓰게 되었습니다.
"거북이 왕자"

안내 데스크의 젊은 청년은 웃지도 못하고 울지도 못하고 계속 민망한 표정으로 다음 사람을 응시합니다.
막상 방명록에 작성하는 일행들도 민망하기는 마찬가지 입니다.
안절부절 못하면서 얼른 자리를 벗어나고 싶겠죠.

이름을 적지못한 뒤에 있는 회원 한분은 빨리 쓰라고 했더니 이 회원은 계속 머뭇거리고 있습니다.
이 회원의 닉은 "에헤라디야"였습니다.
빨리 쓰라고 다그쳤지만 펜을 들지 못하고 망설이고 있습니다.

"아 빨리 쓰고 갑시다.쪽팔려 죽겠어요"
그래도 그렇지...
상가집에서 어떻게 "에헤라디야"라고 쓰겠습니까?
그래도 얼릉 가자니까...

결국 에헤라디야 회원님은 다른 회원들보다 작은 글씨로 조그맣게
"에헤라디야" 라고 썼습니다.

그때였습니다.
마지막 남은 회원이 자리를 박차고 영안실을 뛰쳐나가는 것 아니겠습니까?
얼른 자리를 벗어나야겠다는 생각에 모두 큰 소리로 그를 불렀습니다.







"저승사자님! 어디 가세요?"
주변이 썰렁해졌습니다.
결국 일행들은 밥도 제대로 못먹고 장례식을 빠져나와야 했습니다.


명장1
ㅎㅎㅎㅎ 정말 그렇겠네요.
닉네임 아니면 알아 듣질 못하겠고
장례식에 저승사자가 왔다 가셨군요 ㅎㅎ
2008-10-08
11:09:37

수정  
박기3
학교동문회 사이트에서 퍼온 글인데 ..... 웃으라고 한 얘기같기는 한데 교회홈피에 저승사자란 단어는 좀 그렇죠~~ 2008-10-08
16:52:09

수정  
안경7
100% 공감~~~ㅎㅎㅎㅎ 2008-10-14
14:52:43

수정  


182
  김영복,원정선 집사님 가정에 주님의 사랑이... 
 김영2
1245 2008-09-14
181
  추석맞이 웇놀이 대회가 있었습니다. 
 김영2
1272 2008-09-15
180
  多不有時   3
 박기3
1165 2008-09-16
179
  미운 사람이 한 사람도 없는 사람?   2
 명장1
1035 2008-09-16
178
  인생 십계명 
 김영2
1634 2008-09-17
177
  아이를 기분좋게 하는 14가지 말   1
 김영2
1494 2008-09-17
176
  쌍둥이   4
 안경7
1283 2008-09-18
175
  암을 이기는 방법   4
 명장1
972 2008-09-18
174
  재미없는 거지?   5
 박기3
1195 2008-09-19
173
  답안지   2
 안경7
1083 2008-09-19
172
     1
 안경7
1136 2008-09-21
171
  순종   1
 안경7
1106 2008-09-21
170
  울지마세요!   4
 안경7
1103 2008-09-21
169
  아리랑의 진정한 뜻은 ?   1
 심 재
1367 2008-09-24
168
  한국사람..............노아홍수   4
 박기3
1540 2008-09-26
167
  바보남편   4
 안경7
1183 2008-09-29
166
  이지선   4
 안경7
1349 2008-09-29
165
  친구를 배려하는 마음이 있습니까?ㅋㅋ   2
 안경7
1191 2008-10-02
  상가집에서의 해프닝   3
 박기3
1108 2008-10-08
163
  주일과 일요일 어떤것이 옳은가 ? 
 심 재
1416 2008-10-08

[1][2][3][4][5][6] 7 [8][9][10]..[16]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