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kumvit Soi 15
 
교회소식/알림터
새가족환영
매일묵상(QT)
기도게시판
포토갤러리
자유게시판
칭찬합시다



 -----사랑-----

2007-06-30 12:09:59, Hit : 1031

작성자 : 할렐/
두달 전,,

딸이 떠난 뒤
난 몹시 허전했다..

돌아온다는 말을 했지만 어쩐지..

하나님을 의지 하지만
사람은 눈으로 보며 즐거워하는 대상도 필요한것 같다..
나만 그럴까?
언제나 바라보고 말할 대상이 필요하다..

오로워 할걸 대비해서인지
성경통독을 사이트에 올려놓고 떠났다..

떠난 날부터 시간만 허락하면
나는 이곳에 매달려 살았다..

두달만인 어제 신약통독을 끝냈다..
매일, 어깨의 무너짐도 불사하고 나는 매달렸다..

분명 소망하고 소원하는 것들을
이곳에 불사르며 읽어 나갔다..

"지금 이시간도 살아역사하시는 당신(주님) 앞에
기도와 동일하게 이 말씀을 읽습니다,
받아주시고  섭리하시고 역사하소서,,아멘" 하고
시작과 끝을 맺는다..

그리고 받은 내 안에 음성이 있었다..
.
.
.
결론,
혀는 짧게 놀리고
사랑은 길길길게, 꾸꾸꾸준히,

내가 "사랑" 부족함을 절절히 느끼며,

당분간**^^
방콕한인교회를 떠나
고향을 향해...

재충전의 기회로 삼고 묵묵히 떠나는
내 모습을 지금도 지켜보시는
하나님께 감사드린다..^^




182
  2012년 성가대   2
 진웅1
945 2012-01-04
181
  사랑하는 동생을 보내며....   2
 심 재
949 2011-09-01
180
  죽음마저 거부한 슬픈 사랑의 이야기.... 그리고 영혼... 
 심 재
951 2011-09-18
179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글..- 
 할렐/
953 2007-03-30
178
  ^___더렵혀지지 않으면 청백한 사람이다___^ 
 할렐/
953 2007-04-17
177
  -*-가장 깊은 원망의 자리에서-*- 
 할렐/
956 2007-04-15
176
  김 광태 목사님의 편지 중에서 
 윤 정
956 2011-02-09
175
  ♥ 당신이 아름다운 이유 ♥ 
 할렐/
958 2007-06-14
174
  **_그저 살자구요 _** 
 할렐/
962 2007-04-12
173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김영2
962 2011-02-02
172
  저도 반갑네요~   1
 윤 정
967 2011-01-03
171
  *)))))))여호수아의 유언(((((((* 
 할렐/
969 2007-04-19
170
  **은혜를 베풀려거든..** 
 할렐/
972 2007-04-25
169
  .....물은 파도만 일지 않는다면 조용하다..... 
 할렐/
975 2007-04-24
168
  2011년 부흥회 첫날 
 김영2
975 2011-10-11
167
  반갑습니다.   1
 윤광1
978 2010-12-20
166
  긴급 정보... 
 심 재
978 2011-09-06
165
  암을 이기는 방법   4
 명장1
979 2008-09-18
164
  유치부 전도인원 총15명....이뤄낸 행복..주님과 함께 하고싶다   2
 김영2
991 2011-09-27
163
  **보여지는 것을 넘어서** 
 할렐/
1029 2007-04-08

[1][2][3][4][5][6] 7 [8][9][10]..[16]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