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kumvit Soi 15
 
교회소식/알림터
새가족환영
매일묵상(QT)
기도게시판
포토갤러리
자유게시판
칭찬합시다



 [진짜 부자]

2008-11-25 18:39:44, Hit : 1048

작성자 : 심 재
♡* **진짜 부자***♡

조선시대 숙종 임금이 어느날 야행을 나갔다가
가난한 사람들이 모여 사는 동네를 지나게 되었다.

다 쓰러져 가는 집들을 보며 혀를 차고 있는데
어느 움막에서 웃음 소리가
끊임없이 흘러 나오는 것이 아닌가.

기와집이 즐비한 부자 동네에서도 듣지 못햇던
웃음 소리에 숙종은 어리둥절했다.

숙종은 그 까닭을 알아보기 위해 움막에 들어가
주인에게 물 한 사발을 청했다.

그 사이 문틈으로 밤안을 살펴보니
수염이 허연 할아버지는 지푸라기를 꼬고
올망졸망한 어린 아이들은 짚을 고르고 있었다.

할머니는 빨래를 밟고 부인은 옷을 깁고 있었다.

그런데 모두들 얼굴이 어찌나 밝고 맑은지
도무지 근심 이라곤 찾아볼 수 없었다.

숙종은 주인에게 물었다.
"형편이 어려워 보이는데 무슨 좋은 일이라도 있소?
밖에서 들으니 이 곳에서 웃음이 끊이지 않더이다."

주인은 희색을 띈 얼굴로
"빚 갚으며 저축 하면서 부자로 삽니다.
그래서 저절로 웃음이 나는가 봅니다.


궁궐로 돌아온 숙종은 금방 쓰러질 듯한
움막에서 살며 빚도 갚고 저축도 한다는 말이
의아해 몰래 알아 보았다.

하지만 조사결과 그 집에는 정말 아무 것도 없었다.
숙종은 다시 그 집을 찾아가 주인에게
예전에 했던 말의 뜻을 물었다.

주인은 웃으면서 대답했다.
부모님 봉양하는 것이 곧 빚 갚는 것이고
제가 늙어서 의지할 아이들을 키우니
이게 바로 저축 아니요.

어떻게 이 보다 더 부자일 수 있겠습니까??


- 동갑내기 카-페 에서 퍼옴 -




박기3
권사님 좋은 글 감사합니다. 2008-11-28
09:43:26

수정  


162
  설날 윷놀이(1월 25일) 
 김영2
1299 2009-01-30
161
  살면서 놓치고 싶지 않은 사람 
 김영2
1220 2009-01-24
160
  교회 학교 교사대학 
 김영2
1440 2009-01-23
159
  사랑의 동전모으기:구제.장학헌금 저금통 
 김영2
1218 2009-01-22
158
  늘 주님안에서 행복하세요(정화영집사/김정희자매) 
 김영2
1171 2009-01-22
157
  어느곳을 가시든지 주님안에서 행복하세요 
 김영2
1108 2009-01-22
156
  2009년 1월 4일 세례교인 
 김영2
1148 2009-01-11
155
  2009년 신임 권사 축하합니다 
 김영2
1202 2008-12-30
154
  2009년 각 기관장 선출 
 김영2
1412 2008-12-30
153
  2008년 중고등부 아름다운 예배... 
 김영2
1146 2008-12-30
152
  2008년 금요철야기도 마지막 기도회 
 김영2
1101 2008-12-27
151
  2009년 여선교회 임원및 계획 
 김영2
1302 2008-12-27
150
  성탄 축제(기쁘다 구주 오셨네) 
 김영2
1391 2008-12-22
149
  한국의 하얀 눈 소식...   2
 김영2
1328 2008-12-05
  [진짜 부자]   1
 심 재
1048 2008-11-25
147
  국민배우 최진실을 추모하며.... 
 박기3
1245 2008-11-24
146
  부르짖음(시와말씀 365 중에서) 
 김영2
1144 2008-11-23
145
  2008년 바자회를 마치면서....   1
 김영2
1434 2008-11-01
144
  충청도 사투리   2
 안경7
1029 2008-10-31
143
  필래요, 부르사네 입니다^^   4
 김수2
1091 2008-10-31

[1][2][3][4][5][6][7] 8 [9][10]..[16]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