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kumvit Soi 15
 
교회소식/알림터
새가족환영
매일묵상(QT)
기도게시판
포토갤러리
자유게시판
칭찬합시다



 [진짜 부자]

2008-11-25 18:39:44, Hit : 1040

작성자 : 심 재
♡* **진짜 부자***♡

조선시대 숙종 임금이 어느날 야행을 나갔다가
가난한 사람들이 모여 사는 동네를 지나게 되었다.

다 쓰러져 가는 집들을 보며 혀를 차고 있는데
어느 움막에서 웃음 소리가
끊임없이 흘러 나오는 것이 아닌가.

기와집이 즐비한 부자 동네에서도 듣지 못햇던
웃음 소리에 숙종은 어리둥절했다.

숙종은 그 까닭을 알아보기 위해 움막에 들어가
주인에게 물 한 사발을 청했다.

그 사이 문틈으로 밤안을 살펴보니
수염이 허연 할아버지는 지푸라기를 꼬고
올망졸망한 어린 아이들은 짚을 고르고 있었다.

할머니는 빨래를 밟고 부인은 옷을 깁고 있었다.

그런데 모두들 얼굴이 어찌나 밝고 맑은지
도무지 근심 이라곤 찾아볼 수 없었다.

숙종은 주인에게 물었다.
"형편이 어려워 보이는데 무슨 좋은 일이라도 있소?
밖에서 들으니 이 곳에서 웃음이 끊이지 않더이다."

주인은 희색을 띈 얼굴로
"빚 갚으며 저축 하면서 부자로 삽니다.
그래서 저절로 웃음이 나는가 봅니다.


궁궐로 돌아온 숙종은 금방 쓰러질 듯한
움막에서 살며 빚도 갚고 저축도 한다는 말이
의아해 몰래 알아 보았다.

하지만 조사결과 그 집에는 정말 아무 것도 없었다.
숙종은 다시 그 집을 찾아가 주인에게
예전에 했던 말의 뜻을 물었다.

주인은 웃으면서 대답했다.
부모님 봉양하는 것이 곧 빚 갚는 것이고
제가 늙어서 의지할 아이들을 키우니
이게 바로 저축 아니요.

어떻게 이 보다 더 부자일 수 있겠습니까??


- 동갑내기 카-페 에서 퍼옴 -




박기3
권사님 좋은 글 감사합니다. 2008-11-28
09:43:26

수정  


162
  ^*^ 다 된 밥에 재 ^*^ 
 할렐/
1041 2007-04-11
161
  마음이 행복합니다. 정현 집사님때문에.   2
 이영1
1041 2007-03-06
  [진짜 부자]   1
 심 재
1040 2008-11-25
159
  *.....기도하는 삶.....* 
 할렐/
1040 2007-06-14
158
  ..^^두려워하지 않는 삶^^- 
 할렐/
1040 2007-05-07
157
    [re] 애들아! 2007년대 잘 지내자!!^^ 
 할렐/
1040 2007-03-05
156
  깨어 기도하는 지혜   1
 이연3
1039 2007-03-10
155
  .....거짓말쟁이는 진심을 보여 주어 감동시켜라..... 
 할렐/
1038 2007-05-30
154
  ++ 까치가 집 짓는 날 ++ 
 할렐/
1038 2007-04-19
153
  거위가 뭐예요?   1
 이영1
1037 2007-03-08
152
  우리교회 홈페이지를 아름답게 오픈해주신것 주님께 감사드립니다.   5
 윤재3
1037 2007-03-07
151
  .....따지지 않는 믿음..... 
 할렐/
1036 2007-05-05
150
  주일학교 야외학습   1
 윤 정
1035 2011-01-03
149
  교회 명칭 관련해서요~   2
 이태,
1034 2007-09-01
148
  *-십이 년의 세월-* 
 할렐/
1033 2007-04-05
147
  +++게으름의 독+++ 
 할렐/
1029 2007-06-20
146
  미운 사람이 한 사람도 없는 사람?   2
 명장1
1027 2008-09-16
145
  -얼굴 표정이 마음입니다..- 
 할렐/
1026 2007-04-04
144
  잊지 않고 기도해 주시고 계실 노 목사님! 
 윤목1
1025 2007-07-01
143
  충청도 사투리   2
 안경7
1022 2008-10-31

[1][2][3][4][5][6][7] 8 [9][10]..[16]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