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kumvit Soi 15
 
교회소식/알림터
새가족환영
매일묵상(QT)
기도게시판
포토갤러리
자유게시판
칭찬합시다



 -무책임한 아저씨..-

2007-03-08 14:48:05, Hit : 1074

작성자 : 할렐/
어느 사우사에서 여럿이 옷을 갈아입고 있었습니다..
갑자기 휴대폰이 쩌렁쩌렁 울렸습니다..

한 아저씨가 전화를 받았읍니다..
요즘은 전화 성능이 좋아서 옆사람까지 말이 다 들립니다..

아이 하나 "아빠! 나 MP3산다"
아       빠 "응, 그래"

아이 둘 "게임기도 산다?"
아    빠 "그래, 그래"

아이 셋 "DMB(휴대폰)도 사주라"
아    빠 "물론 사주지"

옆에서 듣고있던 많은 아저씨들..
"우 아하!!! " 대단한 아버지! 하고 놀랍고 부러운 찬사!...

이윽고,
이 아저씨 하시는 말쌈쌈...

"이 휴대폰 주인이 누구슈?".
.
.
무엇을 배울까요?
"우상"은 "무책임한 사람"과도 같습니다..

하나님게서는,
온전한 믿음과 기도와 간구를 기다리십니다..

주실 것을 늘 바라시고, 책임져 주시려고 기다리십니다..

주 여호와 하나님께서는 빈틈이 없으시고
무에서 유를 창조하시는 분이십니다..^^




162
  -<인생이 소풍이였다면..>- 
 할렐/
1100 2007-04-09
161
  -항상 덩실덩실..-   1
 할렐/
1079 2007-03-05
160
  -얼굴 표정이 마음입니다..- 
 할렐/
1048 2007-04-04
159
  -시험 안보고도 되는 것 두가지..^^- 
 할렐/
1196 2007-03-05
  -무책임한 아저씨..- 
 할렐/
1074 2007-03-08
157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글..- 
 할렐/
953 2007-03-30
156
  +++게으름의 독+++ 
 할렐/
1047 2007-06-20
155
  ++ 까치가 집 짓는 날 ++ 
 할렐/
1052 2007-04-19
154
  *.....기도하는 삶.....* 
 할렐/
1057 2007-06-14
153
  *-십이 년의 세월-* 
 할렐/
1048 2007-04-05
152
  *-남이 사기를 치고 있다는 것을 알더라도 입밖에 내지 마라-* 
 할렐/
1070 2007-04-30
151
  *- "나" 그리고 "말" -* 
 할렐/
1064 2007-04-19
150
  **_그저 살자구요 _** 
 할렐/
962 2007-04-12
149
  ***돈 쓰기 전에... 
 할렐/
1246 2007-05-13
148
  **은혜를 베풀려거든..** 
 할렐/
973 2007-04-25
147
  **어떤 일을 검토할 때는 제삼자의 입장에서** 
 할렐/
1110 2007-05-28
146
  **보여지는 것을 넘어서** 
 할렐/
1029 2007-04-08
145
  *)))))))여호수아의 유언(((((((* 
 할렐/
969 2007-04-19
144
  >>>인생의 영원한 동반자<<< 
 할렐/
1066 2007-06-05
143
  ♥ 희망이 살아있는 삶의 향기 ♥ 
 할렐/
931 2007-06-22

[1][2][3][4][5][6][7] 8 [9][10]..[16]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