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kumvit Soi 15
 
교회소식/알림터
새가족환영
매일묵상(QT)
기도게시판
포토갤러리
자유게시판
칭찬합시다



Warning: getimagesize(data/free01/이지선.jpg) [function.getimagesize]: failed to open stream: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home/hosting_users/psso/www/zb/skin/domi_bbs_t/view.php on line 23

 이지선

2008-09-29 17:52:39, Hit : 1341

작성자 : 안경7
- File #1 : 이지선.jpg(0 Byte), Download : 53

(사진 왼쪽이 사고 나기전의 모습이고 오른쪽이 사고후 몇번의 화상 수술후의 모습이라고 합니다)


저는 짧아진 여덟 개의 손가락을 쓰면서

사람에게 손톱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알게 되었고

1인 10역을 해내는 엄지 손가락으로 생활하고 글을 쓰면서는

엄지손가락을 온전히 남겨주신 하나님께 감사했습니다.

눈썹이 없어 무엇이든 여과 없이 눈으로 들어가는 것을 경험하며

사람에게 이 작은 눈썹마저 얼마나 필요한 것인지 알았고

막대기 같아져 버린 오른팔을 쓰면서

왜 하나님이 관절이 모두 구부러지도록 만드셨는지,

손이 귀까지 닿는것이 얼마나 중요한 일인지 깨달았습니다.

온전치 못한 오른쪽 귓바퀴 덕분에 귓바퀴라는게

귀에 물이 들어가지 않도록

하나님이 정교하게 만들어주신 거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잠시지만 다리에서 피부를 많이 떼어내 절뚝절뚝 걸으면서는

다리가 불편한 이들에게 걷는다는 일 자체가

얼마나 힘든 것인지 느낄 수 있었습니다.

무엇보다도 건강한 피부가 얼마나 많은 기능을 하는지,

껍데기일 뿐 별것 아니라고 생각했던 피부가

우리에게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알게 되었습니다.

그나마 남겨주신 피부들이 건강하게 움직이는 것에 감사했으며

하나님이 우리의 몸을

얼마나 정교하고 세심한 계획아래 만드셨는지 온몸으로 체험했습니다.

그리고 감히 내 작은 고통 중에

예수님의 십자가 고통을 백만분의 일이나마 공감할 수 있었고,

너무나 비천한 사람으로, 때로는 죄인으로,

얼굴도 이름도 없는 초라한 사람으로 대접받는

그 기분 또한 알 수 있었습니다.



이제는 지난 고통마저 소중하게 느껴집니다.

그 고통이 아니었다면

지금처럼 남들의 아픔에 진심으로 공감할 가슴이 없었을 테니까요.



그 누구도, 그 어떤 삶에도 죽는게 낫다라는 판단은 옳지 않습니다.

힘겹게 살아가는 우리 장애인들의 인생을 뿌리째 흔들어놓는

그런 생각은, 그런 말은, 옳지 않습니다.

분명히 틀렸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추운 겨울날 아무런 희망 없이 길 위에 고꾸라져 잠을 청하는 노숙자도,

평생을 코와 입이 아닌 목에 인공적으로 뚫어놓은 구멍으로 숨을 쉬어야 하는 사람도

아무도 보는 이 없는 곳에 자라나는 이름 모를 들풀도,

하나님이 생명을 허락하신 이상

그의 생명은 충분히 귀중하고 존중받아야 할 삶입니다.



"저러고도 살 수 있을까...?"



네...이러고도 삽니다.



몸은 이렇지만 누구보다 건강한 마음임을 자부하며,

이런 몸이라도 전혀 부끄러운 마음을 품지 않게 해주신

하나님을 찬양하며,

이런 몸이라도 사랑하고 써주시려는 하나님의 계획에 감사드리며...

저는 이렇게 삽니다.


누구보다 행복하게 살고 있습니다.



- 지선아 사랑해 中에서..-


박기3
감히 내 작은 고통 중에 예수님의 십자가 고통을 백만분의 일이나마 공감할 수 있었다는 말이 가슴속 깊이 와 닿네요. 이 분에 비하면 우린 이렇게 행복한데.... 오늘도 그 감사를 순간순간 잊어버린 것 같습니다. 2008-09-29
19:50:15

수정  
명장1
그래요 이분 정말 대단한 분이예요.
그 예쁘던 얼굴을 잃었어도 더 아름다운 영혼을 얻은 분.
2008-09-29
23:07:35

수정  
Paul Yun
그렇죠, 우리는 모두 다 그분의 계획에 의해 이 땅에 보내심을 받은거죠. 그럼 나를 향한 그분의 계획은 뭘까요? 모두 깊이 찾아 보았으면 합니다. 글 감사합니다. 윤 목사. 2008-10-01
01:49:45

수정  
안경7
예전에 너무너무 힘들었던 때가 있었는데,,우연히 인터넷을 통해 "이지선"을 알게되면서 컴퓨터 앞에서 엄청 울었던 적이 있었어요.. 많은 사람들에게 힘이 되었으면 합니다.. 2008-10-01
19:19:09

수정  


142
  아내와 다리미   2
 박기3
1150 2008-10-30
141
  여선교회 사업소식입니다. 
 김영2
1958 2008-10-23
140
  주일과 일요일 어떤것이 옳은가 ? 
 심 재
1410 2008-10-08
139
  상가집에서의 해프닝   3
 박기3
1102 2008-10-08
138
  친구를 배려하는 마음이 있습니까?ㅋㅋ   2
 안경7
1187 2008-10-02
  이지선   4
 안경7
1341 2008-09-29
136
  바보남편   4
 안경7
1178 2008-09-29
135
  한국사람..............노아홍수   4
 박기3
1537 2008-09-26
134
  아리랑의 진정한 뜻은 ?   1
 심 재
1362 2008-09-24
133
  울지마세요!   4
 안경7
1093 2008-09-21
132
  순종   1
 안경7
1101 2008-09-21
131
     1
 안경7
1133 2008-09-21
130
  답안지   2
 안경7
1078 2008-09-19
129
  재미없는 거지?   5
 박기3
1189 2008-09-19
128
  암을 이기는 방법   4
 명장1
967 2008-09-18
127
  쌍둥이   4
 안경7
1277 2008-09-18
126
  아이를 기분좋게 하는 14가지 말   1
 김영2
1488 2008-09-17
125
  인생 십계명 
 김영2
1626 2008-09-17
124
  미운 사람이 한 사람도 없는 사람?   2
 명장1
1029 2008-09-16
123
  多不有時   3
 박기3
1161 2008-09-16

[1][2][3][4][5][6][7][8] 9 [10]..[16]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