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kumvit Soi 15
 
교회소식/알림터
새가족환영
매일묵상(QT)
기도게시판
포토갤러리
자유게시판
칭찬합시다



 필래요, 부르사네 입니다^^

2008-10-31 02:10:35, Hit : 1091

작성자 : 김수2

건강하고 아무 탈 없이 한국에 잘 도착했습니다.

아무런 준비 없이 태국 생활을 경험했으니, 다음에는 뭔가 할 수 있는 힘을 가지고 다시 가고 싶습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새성전 건축을 위해 기도하겠습니다...

저희가 받은 사랑을 더 많이 베풀기 위해 노력하며 살겠습니다...

아무 것도 아닌 저희에게 주신 사랑  평생 잊지 않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안경7
왜 아무것도 아니야... 아무거야..
어디서든 씩씩하게 힘내고 잘살고~
늘 기도하고 있는 사람 있다는거 생각하고...
행복하게 잘살어!
근데..부산가면 회쏘나?? ^^
2008-10-31
15:50:15

수정  
정현2
잘 도착하셨다니.... 반갑네요... 부르사가 너무 어려서 걱정했는데요... 항상 주님안에서 건강하시고 평안하세요.... 아마도 많은 세월이 흘러도 아이이름만 대면 다 기억할거예요. 좋은모습으로 건강한 모습으로 또 만났으면 좋겠어요..... 2008-10-31
23:48:00

수정  
명장1
필래오, 부르사 너무 이쁜 애들이 없어서 허전하네요. ㅠㅠ
항상 주님 안에서 열심히 사세요.
주님이 주신 축복으로 형통하고 행복하시기를 바랍니다.
2008-11-01
01:18:19

수정  
김영2
정들면 이별이라고...제 나름대로 열심히 성도들 이름과 얼굴을 익히려고 애썼는데...겨우 김수영 자매 얼굴 익히고 친해질만하니 훌쩍..미워용.. 암튼 잘 사시구요, 부산이라구요? 저도 부산에서 살다왔는디.. 한국 한번 나가면 산낙지 사줄거지요? 난 다대포쪽하고 가깝게 살아요. 신평2동이 언니집이라서...어디시남여? 아참, 바자회 잘 해서 많이많이 벌었답니다. 비밀인데여...631.000바트? ㅋㅋ 놀랬져? 2008-11-01
23:06:40

수정  


142
  ♥ 만남의 의미 ♥ 
 할렐/
1207 2007-04-09
141
  ♥ 당신이 아름다운 이유 ♥ 
 할렐/
950 2007-06-14
140
  ♥ 가슴으로 느껴라 ♥ 
 할렐/
1054 2007-03-31
139
  홈페이지 오픈을 축하 합니다.   6
 심 재
1237 2007-03-04
138
  할렐루야! 주님의 형제로써 문안 드립니다.   1
 윤재3
1208 2007-08-29
137
  할렐루야! 우리교회 홧팅^__^   3
 이영1
1186 2007-03-03
136
  한국의 하얀 눈 소식...   2
 김영2
1328 2008-12-05
135
  한국사람..............노아홍수   4
 박기3
1546 2008-09-26
  필래요, 부르사네 입니다^^   4
 김수2
1091 2008-10-31
133
  태국 큰빛교회 홈페이지가 넘넘 이뻐요...   1
 박미,
1409 2007-09-14
132
  탐스런 감을 한 잎.....행복해지기 위해 마음에 새긴 말 
 김영2
1439 2008-09-12
131
  크리스천의 활기찬 인생을 위한 10가지 
 김영2
1164 2008-08-23
130
  친구를 배려하는 마음이 있습니까?ㅋㅋ   2
 안경7
1196 2008-10-02
129
  충청도 사투리   2
 안경7
1031 2008-10-31
128
  추석맞이 웇놀이 대회가 있었습니다. 
 김영2
1278 2008-09-15
127
  찾아오시는 길에 아무것도 뜨지 않는데요? 1111 숫자만 ㅠㅠ   1
 김집1
1193 2007-05-10
126
  지원넵니다!!!!!!!!!!!!!!!   1
 김민3
1055 2007-07-09
125
  지원네 만나고 소식전합니다 
 할렐/
1111 2007-07-28
124
  죽음마저 거부한 슬픈 사랑의 이야기.... 그리고 영혼... 
 심 재
937 2011-09-18
123
  주일학교 야외학습   1
 윤 정
1047 2011-01-03

[1][2][3][4][5][6][7][8] 9 [10]..[16]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