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kumvit Soi 15
교회소식/알림터
새가족환영
매일묵상(QT)
기도게시판
포토갤러리
자유게시판
칭찬합시다



 [01-31] 함께 앉히사

2007-03-01 20:08:13, Hit : 893

작성자 : 몽실 
함께 앉히사

허물로 죽은 우리를 그리스도 함께 살리셨고 (너희는 은혜로 구원을 받은 것이라) 또 함께 일으키사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함께 하늘에 앉히시니 (엡2:5-6)

예수님을 죽음에서 살린 바로 그 행동이 그의 몸 또한 함께 살리셨습니다. (머리와 몸은 당연히 함께 살아나는 것입니다.)

게다가, 그리스도를 하늘에 앉게 한 바로 그 행동이 그의 몸 또한 함께 하늘에 앉게 한 것입니다. 우리가 어디에 앉아있습니까? 하늘 보좌에 앉아있습니다! 바로 지금 말입니다! 언젠가는 그곳에 앉게 될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께서는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가 지금 하늘 보좌에 앉게 하셨습니다.

그리스도는 아버지의 오른 편에 앉아 계십니다. 그러므로 우리도 아버지의 오른 편에 앉아 있는 것입니다! (보좌 우편은 권세의 자리입니다. 하나님은 그의 보좌 우편, 즉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그리스도의 영적인 몸인 교회를 통해 그의 계획과 프로그램들을 관리하고 계십니다.)

하늘에 있는 지극히 크신 이의 보좌 우편(히8:1)은 온 우주의 능력의 중심부입니다! 보좌의 권능의 실행은 승천하신 그리스도께 위임되었고 그 권세는 우리에게 속해 있습니다.  

고백:

하나님께서 그리스도와 함께 나를 살리셨다. 하나님께서 그리스도와 함께 일으키시고 함께 하늘 보좌에 앉히셨다. 내가 이 땅에서 하나님의 계획을 이루며 살 때, 나는 그 권세를 가지고 아버지의 오른 편에 함께 앉아 있다.  




151
  [01-29] 저주에서 속량받다 
 몽실 
907 2007-03-01
150
  [01-30] 화목 되다 
 몽실 
800 2007-03-01
  [01-31] 함께 앉히사 
 몽실 
893 2007-03-01
148
  [02-01] 같은 영 
 몽실 
833 2007-03-01
147
  [02-02] 그분의 영원한 처소 
 몽실 
929 2007-03-01
146
  [02-03] 교제 
 몽실 
879 2007-03-02
145
  [02-05] 기도 안에서의 교제 
 몽실 
870 2007-03-02
144
  [02-06] 협력 
 이태,
869 2007-03-05
143
  [02-07] 만족 
 이태,
863 2007-03-05
142
  [02-08] 그 이름 
 이태,
823 2007-03-05
141
  [02-09] 영광 받으시는 아버지 
 이태,
857 2007-03-05
140
  [02-12] 믿음의 시범 
 이태,
898 2007-03-05
139
  [02-13] 믿음의 정의 
 이태,
971 2007-03-05
138
  [02-14] 나누어 주신 믿음 
 이태,
902 2007-03-05
137
  [02-15] 믿음을 통한 구원 
 이태,
889 2007-03-05
136
  [02-16] 사랑으로부터 태어나다 
 이태,
920 2007-03-05
135
  [02-20] 성숙한 열매 
 이태,
969 2007-03-05
134
  [02-21] 사랑의 계명 
 이태,
863 2007-03-05
133
  [02-22] 우리의 사랑으로써 알게 된다 
 이태,
930 2007-03-05
132
  [02-23] 사랑의 분위기 
 이태,
881 2007-03-05

1 [2][3][4][5][6][7][8]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