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kumvit Soi 15
교회소식/알림터
새가족환영
매일묵상(QT)
기도게시판
포토갤러리
자유게시판
칭찬합시다



 [03-19] 잘못된 말들

2007-03-19 13:35:29, Hit : 944

작성자 : 몽실5
잘못된 말들

입과 혀를 지키는 자는 자기의 영혼을 환난에서 보전하느니라 (잠 21:23)

문제가 생겼을 때 대부분의 사람들은 하나님을 비난하고 싶어 합니다. 왜 하나님이 이런 일들을 허락하셨지?라고 질문합니다.


욥에게 고난이 닥친 후 그는 내가 두려워하는 그것이 내게 임하고 내가 무서워하는 그것이 내 몸에 미쳤구나 (욥 3:25)라고 말했습니다. 욥이 문을 열었고 사탄이 들어오도록 한 것입니다!


대부분 우리의 문제들은 우리 자신이 일으킨 것들입니다. 사랑하는 많은 그리스도인들이 그들의 입과 혀를 스스로 통제하지 못합니다. 그들은 항상 잘못된 말들을 합니다. 그들은 단지 마귀와 벌였던 싸움만 계속해서 말합니다. 패배의 말은 잘못된 것입니다. 실패의 말은 잘못된 것입니다. 마귀가 당신을 어떻게 방해하는지를 말하고, 당신을 어떻게 성공으로부터 멀어지게 했는지에 대해 말하고, 당신을 어떻게 아프게 만들고 계속 질병 가운데 있게 하는지에 대해 말하는 것은 잘못된 것입니다. 이러한 말들은 사탄에게 당신을 지배하고 계속 문제를 일으키도록 권한을 주는 것입니다.


그러나 당신의 심령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받고, 겉으로 보이는 반대들과 고통, 위급한 증상들, 그리고 괴로운 환경들의 면전에서 그 말씀을 입 밖으로 고백할 때, 이러한 적대적인 상황들은 사라지게 될 것입니다.

고백:

나는 내 입을 지키고, 내 혀를 지킨다. 그러므로 나는 문제로부터 내 혼을 보호한다. 나는 내 영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믿는다. 나는 하나님의 말씀을 내 입과 혀에 둘 것과 오직 하나님의 말씀대로만 말할 것을 결단한다.




151
  속회공과 요약 (2019. 12. 06 고난을 처음 만났을 때 ) 
 김종각
198 2019-12-06
150
  속회공과 요약 (2019. 07. 26) 
 김종각
173 2019-08-01
149
  속회공과 요약 (2019. 07. 12 남선교회) 
 김종각
151 2019-07-15
148
  속회공과 요약 ( 2019. 9. 6 남선교회) 
 김종각
182 2019-09-06
147
  속회공과 요약 ( 2019. 9. 27 : 남선교회) 
 김종각
170 2019-10-01
146
  속회공과 요약 ( 2019. 8. 9 : 남선교회) 
 김종각
145 2019-08-14
145
  속회공과 요약 ( 2019. 8. 30) 
 김종각
173 2019-08-30
144
  속회공과 요약 ( 2019. 8. 2 ) 
 김종각
144 2019-08-05
143
  속회공과 요약 ( 2019. 8. 16 : 남선교회) 
 김종각
162 2019-08-22
142
  속회공과 요약 ( 2019. 7. 6 남선교회 ) 
 김종각
169 2019-07-10
141
  속회공과 요약 ( 2019. 7. 19 남선교회 ) 
 김종각
158 2019-07-24
140
  속회공과 요약 ( 2019. 6. 28 : 남선교회) 
 김종각
157 2019-06-28
139
  속회공과 요약 ( 2019. 11.01 : 우리의 하나님은 누구신가?) 
 김종각
215 2019-11-05
138
  속회공과 요약 ( 2019. 11. 08 : 여호와를 찬양하라 ) 
 김종각
202 2019-11-12
137
  속회공과 요약 ( 2019. 10. 25 : 하나님만 바라라) 
 김종각
156 2019-10-25
136
  속회공과 요약 ( 2019. 10. 18 : 남선교회) 
 김종각
135 2019-10-25
135
  [03-22] 이기는 믿음 
 몽실5
860 2007-03-22
134
  [03-21] 변화된 말 
 몽실5
869 2007-03-21
133
  [03-20] 건강의 말 
 몽실5
860 2007-03-20
  [03-19] 잘못된 말들 
 몽실5
944 2007-03-19

1 [2][3][4][5][6][7][8]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