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kumvit Soi 15
교회소식/알림터
새가족환영
매일묵상(QT)
기도게시판
포토갤러리
자유게시판
칭찬합시다



 [03-14] 생명의 능력

2007-03-14 09:47:46, Hit : 882

작성자 : 몽실5
생명의 능력

죽고 사는 것이 혀의 힘에 달렸나니 혀를 쓰기 좋아하는 자는 혀의 열매를 먹으리라 (잠 18:21)

아니오, 나는 당신의 아들을 위해 기도하지 않을 것입니다. 내가 15살 된 아들을 가진 홀어머니에게 말했을 때, 그녀는 흠칫 놀랐습니다. 그래도 소용이 없습니다. 당신이 아들에게 아무것도 안될 것이라고 말하는 이상, 당신은 기도를 취소하게 될 것입니다. 주님께서 당! 신에게 알려주신 것입니까? 그녀가 물었습니다. 아니오, 나는 단지 우리 자신이나 아이들의 삶의 환경을 만드는 것이 바로 말이라는 것을 알고 있을 뿐입니다라고 내가 말했습니다. 그럼 내가 어떻게 해야 하죠? 그녀가 물었습니다. 당신의 아들이 어렸을 때, 당신이 했었어야만 하는 일들이 있었지만 지금 그는 열다섯 살이 되어버렸습니다. 그러므로 첫째, 아들에게 구원받아야 한다고 잔소리하는 것을 그만두십시오. 둘째, 밤에 잠자리에서 아들에 대해 염려하는 대신에 이렇게 말하십시오.  

주님, 나는 아들이 어디에 있는지 알지 못하지만, 어디에 있든지 나는 믿음과 사랑으로 그를 에워쌉니다. 부인, 당신은 이제까지 의심과 두려움 그리고 정죄함으로 그를 에워쌌습니다. 이렇게 말하십시오. 주님, 이제 나는 내가 믿는 것을 말할 것입니다. 나는 내 아들이 결국엔 감옥에 갈 것이라고 믿지 않습니다. 나는 아들에게 아무것도 안될 것이라고 절대 말하지 않을 것입니다. 나는 그가 무언가 할 수 있는 존재라고 믿습니다.

나는 15개월 후에 그 부인이 사는 도시에 다시 방문했습니다. 간단히 말하자면, 그 부인은 내게 와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것은 힘들기는 했지만, 그냥 목사님이 내게 말해준 대로 했습니다. 이전에 내 아들은 마귀에게 몰두했었지만, 이제는 하나님께 전념하고 있습니다.

고백:

생명은 내 혀의 능력 안에 있고, 나는 내 삶을 내 혀로 지배한다. 나는 생명의 말을 한다!




51
  비전 우리 
 박기3
761 2008-09-30
50
  우리의 가치는 '예수님 짜리'입니다.   2
 박기3
986 2008-09-09
49
  [03-22] 이기는 믿음 
 몽실5
862 2007-03-22
48
  [03-21] 변화된 말 
 몽실5
871 2007-03-21
47
  [03-20] 건강의 말 
 몽실5
864 2007-03-20
46
  [03-19] 잘못된 말들 
 몽실5
948 2007-03-19
45
  [03-17] 분위기 
 몽실5
882 2007-03-19
44
  [03-16] 선한 말 
 몽실5
892 2007-03-16
43
  [03-15] 생명의 샘 
 몽실5
938 2007-03-15
  [03-14] 생명의 능력 
 몽실5
882 2007-03-14
41
  [03-13] 당신의 말로 
 몽실5
909 2007-03-13
40
  [03-12] 당신이 얻은 유익이 보여지고 있습니까? 
 몽실5
952 2007-03-12
39
  [03-10] 경건은 유익하다 
 몽실5
913 2007-03-11
38
  [03-09] 두려움을 말하지 말라   1
 몽실5
982 2007-03-09
37
  [03-08] 두려움에 대항하여   1
 몽실5
892 2007-03-08
36
  [03-07] 두려워 말라 
 몽실5
890 2007-03-07
35
  [03-06] 실패하지 않는 사랑 
 몽실5
940 2007-03-06
34
  [03-05] 사랑의 특징   1
 몽실5
872 2007-03-05
33
  [02-05] 기도 안에서의 교제 
 몽실 
871 2007-03-02
32
  [02-03] 교제 
 몽실 
879 2007-03-02

[1][2][3][4][5] 6 [7][8]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