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kumvit Soi 15
교회소식/알림터
새가족환영
매일묵상(QT)
기도게시판
포토갤러리
자유게시판
칭찬합시다



 [03-22] 이기는 믿음

2007-03-22 11:54:14, Hit : 870

작성자 : 몽실5
이기는 믿음

무릇 하나님께로부터 난 자마다 세상을 이기느니라 세상을 이기는 승리는 이것이니 우리의 믿음이니라 (요일 5:4)

나는 세상에 있지만, 세상에 속한 자가 아닙니다. 나는 하나님께 속한 자입니다. 나의 시민권은 하늘에 있습니다. 내가 이 세상에 살고 있지만, 내 안에는 위대한 분이 살고 계십니다. 내 안에 위대한 분이 계시고, 그분은 세상보다 더 크신 분이십니다 (요일 4:4).


누가 세상에 속한 자입니까? 마귀입니다. 고린도후서 4장 4절에 따르면 그는 이 세상의 주관자로 불립니다.


이 세상에 무엇이 있습니까? 죄입니다. 하지만 내 안에 계신 분이 죄보다 더 크신 분이십니다. 위대한 분이 죄를 정복하셨습니다.


이 세상에 무엇이 더 있습니까? 질병입니다. 그것은 하나님께 속한 것이 아닙니다. 그것은 하늘로부터 온 것이 아닙니다. 하늘에는 질병이란 것이 없습니다. 질병은 이 세상에 속한 것입니다. 하지만 내 안에 계신 위대한 분은 치유자이십니다.


이 세상에 무엇이 또 있습니까? 문제입니다. 적대적인 환경입니다. 불가능한 것처럼 보이는 것입니다. 하지만 내가 이러한 것들에 직면했을 때, 나는 단순히 내 안에 누가 살고 계시는지, 그리고 성경이 뭐라고 말하고 있는지 기억합니다. 나는 이런 것들에 대해서 기도조차 할 필요가 없었습니다. 나는 단지 환경을 똑바로 바라보고 웃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만약 내가 너를 넘어가지 못한다면, 나는 돌아서 갈 것이다. 내가 너를 돌아서 가지 못한다면, 나는 밑으로 지나갈 것이다. 내가 너를 밑으로 지나가지 못한다면, 나는 너를 통과해 버릴 것이다. 왜냐하면 너보다 더 크신 분이 내 안에 계시기 때문이다!


내가 웃고 있는 동안, 환경은 도망가 숨어버렸습니다.

고백:

나는 하나님으로부터 태어났다. 그리고 나의 입술의 말로 나의 믿음을 풀어놓음으로 나는 세상을 이긴다.




31
  [03-06] 실패하지 않는 사랑 
 몽실5
945 2007-03-06
30
  [03-07] 두려워 말라 
 몽실5
901 2007-03-07
29
  [03-08] 두려움에 대항하여   1
 몽실5
899 2007-03-08
28
  [03-09] 두려움을 말하지 말라   1
 몽실5
990 2007-03-09
27
  [03-10] 경건은 유익하다 
 몽실5
916 2007-03-11
26
  [03-12] 당신이 얻은 유익이 보여지고 있습니까? 
 몽실5
960 2007-03-12
25
  [03-13] 당신의 말로 
 몽실5
918 2007-03-13
24
  [03-14] 생명의 능력 
 몽실5
889 2007-03-14
23
  [03-15] 생명의 샘 
 몽실5
946 2007-03-15
22
  [03-16] 선한 말 
 몽실5
896 2007-03-16
21
  [03-17] 분위기 
 몽실5
888 2007-03-19
20
  [03-19] 잘못된 말들 
 몽실5
956 2007-03-19
19
  [03-20] 건강의 말 
 몽실5
876 2007-03-20
18
  [03-21] 변화된 말 
 몽실5
883 2007-03-21
  [03-22] 이기는 믿음 
 몽실5
870 2007-03-22
16
  속회공과 요약 ( 2019. 10. 18 : 남선교회) 
 김종각
167 2019-10-25
15
  속회공과 요약 ( 2019. 10. 25 : 하나님만 바라라) 
 김종각
192 2019-10-25
14
  속회공과 요약 ( 2019. 11. 08 : 여호와를 찬양하라 ) 
 김종각
245 2019-11-12
13
  속회공과 요약 ( 2019. 11.01 : 우리의 하나님은 누구신가?) 
 김종각
250 2019-11-05
12
  속회공과 요약 ( 2019. 6. 28 : 남선교회) 
 김종각
189 2019-06-28

[1][2][3][4][5][6] 7 [8]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또미